2018년 10월 22일 월요일

Le cid 아리아 Ah! tout est bien fini. (아~ 모든게 끝났습니다.)

Le cid 아리아 ah tout est bien fini 아~ 모든게 끝났습니다.


Ah! tout est bien fini.
 아~ 모든게 끝났습니다.
Mon beau rêve de gloire,
 명예를 얻겠다던 아름다운 나의 꿈도
mes rêves de bonheur
 행복을 쫒던 꿈도..
s'envolent à jamais!
 영원히 사라져 버렸습니다.!
Tu m'as pris mon amour,
 당신은 내게서 사랑을 빼앗아 버렸고,
tu me prends la victoire,
 이제는 승리마저 빼앗고 있으나..
Seigneur, je me soumets!
 주여, 난 순종합니다 !
O souverain, ô juge, ô père,
 오 절대자여, 오 심판자여, 오 아버지여,
toujours voilé, présent toujours,
 항상 신비에 감춰져 있으나 언제나 존재하시는 분이시여,
je t'adorais au temps prospère,
 좋은 시절에 난 당신을 경배하였고
et te bénis aux sombres jour.
 이제 암담한 날에도 당신을 찬양하나이다.
Je vais où ta loi me réclame,
 나는 당신의 율법이 부르는 곳으로 갑니다..
libre de tous regrets humains.
 모든 인간의 회한으로부터 벗어나...
O souverain, ô juge, ô père,
 오 절대자여, 오 심판자여, 오 아버지여,
ta seule image est dans mon âme
 당신의 모습만이 내 영혼속에 있나니..
que je remets entre tes mains.
 그 영혼을 당신에게 맡기나이다.


O firmament azur, lumière,
 오 푸른 창공이시여, 빛이시여..
esprits d'en haut, penchés sur moi,
 나를 굽어보시는 하늘의 성령이시여
c'est le soldat que désespère,
 병사는 절망에 빠지지만
mais le chrétien garde sa foi.
 기독인은 신앙의 서약을 지키나이다.
Tu peux venir, tu peux paraître,
 당신은 오시어 모습을 드러내실 수 있나이다.
aurore du jour éternel.
 영원한 날의 새벽에...
O souverain, ô juge, ô père!
 오 절대자여, 오 심판자여, 오 아버지여,
Le serviteur d'un juste maître
 정의로운 주인의 종은
répond sans crainte à ton appel,
 두려워하지 않고 당신의 부름에 응답합니다.
ô souverain, ô juge, ô père!
 오 절대자여, 오 심판자여, 오 아버지시여,